• UPDATE : 2020.11.29 일 09:42
> 오피니언 > 레저/패러글라이딩
[화요문학]봄 캐러 가세~~고순덕의 생활수기 시리즈 34번째
변해철 편집국장  |  ynt@yntoda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27  08:47:3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봄 캐러 가세~~

고 순 덕

 

 “순더가 나세이(냉이) 캐러 가자~” “알았어. 잠깐만, ”

 양지바른 밭머리엔 벌써 냉이가 붉은빛이 감도는 진초록의 반가움이 손짓을 한다. 나뭇가지를 꺽어 냉이 주변 흙을 파헤치면 봄 향이 바람을 타고 올라온다. 대여섯뿌리 캐어다 된장에 넣으면 향긋한 냉이향이 온몸에 가득 하겠지. 그럼 나도 봄기운에 젖어 나폴나폴 나비처럼 날아오를 거야 기분만이라도...... 조금 성급한 듯 하지만 봄이 오고 있음에 가슴이 한껏 부풀어 오른다.

 설을 지나 땅이 녹기 시작하면 쑥보다 먼저 올라오는 것이 냉이다. 지난 해 마른잎 사이에 그대로 새 잎이 가운데부터 밀고 나오면 또래의 계집아이들은 올망졸망 냉이 캐기 놀이를 떠난다. 내겐 냉이 캐기도 놀이였다. 그랬기에 부엌 벽에 걸린 작은 대소쿠리나 호미를 가지고 신이나 콧노래까지 흥얼 거리며 길을 나선다. “야 넌 고걸 가이고 가나? 고만큼 캐다 뭐할라고?” ‘그런가?’ 동갑내기 꼬마의 소쿠리는 나보다 두 배는 더 커 보인다. 그 날은 마을 회관을 지나, 영순으로 가는 길목에 있는 큰 밭으로 꼬마가 길을 잡았다. 요즘은 드물지만 예전엔 거름을 하기 위해 큰 밭머리엔 거름더미가 하나씩 있었다. 꼬마는 밭에 들어서자마자 갑자기 말수가 적어졌다. 그리곤 정신없이 밭 이곳저곳을 분주히 쫓아 다녔다. 머리에 꽃 꽂은 처녀마냥......

   
 
   
 

 

 

 

 

 

 

 반면 난 밭고랑에 흙을 다 세세히 관찰이라도 하듯 쪼그리고 앉아 걸으며 냉이를 찾았다. 그러다 조금 많이 난 곳을 만나면 “야들아 여 만테이!” 내가 호미질을 시작하기도 전 어디서 나타났는지 꼬마와 수미, 숙희가 달려와 호미질이 비좁다. 그럼 조금 많다 싶었던 곳이 텅 비어 버리고, 다져져 있던 밭이 울퉁불퉁 거칠어졌다. “에이 씨~ 내가 맏았는데 지들이 다 캐가고......” 하는 수 없이 다른 곳을 찾아 또 헤매다, 문득 꼬마의 소쿠리를 보면 어느새 바구니가 가득하다. 내 소쿠리는 겨우 바닥을 다 채웠을 뿐, 그제야 “꼬마야 너만 캐지 말고, 어데가 많은데 난도 좀 갈키조.” “몰라 니가 차자바. 여는 없어.” 그러면서 한참을 그 자리에 앉아 호미질을 한다. ‘가시나 지 혼자 캘라고 치!’ 그제야 늦은 발동이 걸린 난 마음이 바빠진다. 그 순간 만난 거름더미 위의 냉이 집단! 무슨 보물이라도 만난 양, 잎이 넙적넙적 커다란 냉이가 한가득. 난 속으로 쾌재를 부르며 호미질을 했다.

   
 
   
 

 

 

 

 

 

 

 이번에는 이 좋은 냉이를 나 혼자 캘 심산으로 소리를 치지도 않았다. 그런데 저 멀리서 “야 거 꺼는 못 머여. 니 똥 나세이 먹고 싶나? 거 꺼는 더라여.” ‘그래?! 아닌가? 뭐 어때?’ 하면서도 더러운 걸 먹는다는 오명은 싫어 다른 곳을 찾아 나서지만 자꾸만 아깝다는 생각을 떨칠 수 없어 곁눈질을 했다. 그런 생각은 냉이를 찾지 못하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더 해 가지만 곧 “야들아 인제 가자! 난 다 캤어.” 늘 대장같은 꼬마가 소리친다. “야 난 요고 밖에 못 캤는데 쪼매만 더 하다 가자.” 내 소쿠리를 보며 “닌 뭐했노 이때까지? 야 이거는 못 먹는거라. 이거도, 이거도..... 닌 왜이키 풀을 캐 넣노?” 겨우 반소쿠리도 채우지 못한 바구니를 살피며 꼬마는 냉이가 아닌 것들을 골라 내 버렸다. 울먹울먹 울 수도 없고, 서운하지만 도리가 없었다. 가시나. 언제나 뭐든지 나보다 잘하는 꼬마가 미웠다.

그렇게 미웠지만 언제나 함께 노는 건 꼬마였고, 지금껏 단짝인 평생친구.

“꼬마야! 이번주엔 뭘 쓰까? 나세이 캐로 간 얘기 쓰까?” “그래. 설에 시댁에 갔는데 나세이가 벌써 올라왔데! 그거 써 바 그래. 니 근데 나세이가 어데 마이 나는가 아나?” “거름더미!” “야 가시나야. 거꺼는 못 먹고.” 고등학교 때부터 서울사람인 꼬마는 나와 통화할 때는 어색할 정도의 사투리를 쓴다. 일부러 그러는 것 같다. “나세이는 꼬치밭에 마네여. 꼬치바테는 거름을 마이 하자나. 그래서 꼬치밭골(고랑)에 가만 젤 마네여.” “아! 그래서 그 때 글로 갔구나! 너 학교가는 길에 있는 그 큰 밭!” “그래. 닌 나세이 다음에 또 뭐가 마이 나는동 아나?” “나세이 담에는 쑥?” “아이라. 나세이는 금방 세서 꽃이 피고, 그 다메는 칼속세(씀바퀴. 잎이 유난히 뽀족하고 길게 생겨 붙혀진 방언)가 마이 나지. 봄에 딘장 풀어 끓어 오를 때 나세이 콩가루 무치 너은 국하고, 칼속세 조물조물 무치가이고 비비 머그만 얼마나 마싯는데, 끝내주지!”

   
 

 가까이 산다면 우린 아마 또 같이 냉이를 캐러 나갔을 거다. 나이가 들어서 “가시나야!” 부르며 순간 어린 시절로 돌아갈 수 있는 친구가 있어 좋고, 늘 약속을 어기지 않고 찾아오는 봄이 성큼 다가온 듯해 더욱 반갑다. 그리고 오늘에야 안 사실인데 꼬마는 당시 냉이를 캘 때 많은 곳을 발견하면 하나하나 캐지 않고 일단 호미로 땅을 훌 긁어 놓고, 흙을 훌훌 털며 주웠단다. 그런데 나는 하나하나 캐는 것도 모자라 영잎까지 떼어 다듬어가며 캤으니 그 모냥이지. 꼬마야 우리 언제고 다시 고향에 가서 나세이 같이 캐자!

   

▲ 고순덕

-2017경력단절예방 우수사례공모작 대상수상

변해철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주소 : 상주시 경상대로 2817길 202호
대구본부 : 대구광역시 동부로26길 37  |  전화 : 010-4508-9677
동부취재본부 : 포항시 북구 양학천로233-1  |  전화 054-272-5109
등록번호 : 경북 아00320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변해철  |  E-mail : ynt@yntoday.co.kr
후원계좌 : 농협 351-0976-1810-33 (예금주 영남투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 511-90-61532
(본신문에 게제된 컨텐츠에 대한 모든 권리와 책임은 영남투데이에 있습니다.)
Copyright © 2020 영남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