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25 화 10:23
> 굿라이프 > 문화&예술
[목요일의 시] 북해도 끝에서차승진 시인
변해철 편집국장  |  ynt@yntoda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10  09:32: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북해도 끝에서

차승진

 

일본 북해도 눈이 내린다

 

아내와 버스 차창을 바라본다

눈 덮인 낯선 땅 풍경들이

말을 걸어온다

"낯설어 마라, 서러워 마라,"

사랑이 깊으면 미움도 샘물

되는 것,

 

어두운 기억처럼 이제야 비로소 보이는

것들, 어릴 땐 어머니가 나의 전신이었고,

지금은 동행한 아내가 어느새 나의 어머니가

되어있었다

 

옷깃을 여며주고, 맛있는 반찬을

입에 넣어주고, 행동이 굼뜨면

알아듣게 고쳐 잡아주는,

나의 따뜻한 장갑이 되었다

 

기념품점에서 수중에 맞는

상품을 잡으며 흡족해하는

모성母性

 

내가 해야 할 무엇이 없어 가슴

한쪽 한겨울 문풍지 떨듯,

소리 한 번 낼 수 없는 쓸쓸한 빈손

 

이제 와 돌아보면

수명이 다된 배터리처럼

언젠가 어디서 버벅거리다

멈추는 방전된 시간 앞에서

 

나는 흐려진 안경을 닦고

있을까......

 

   

▲ 차승진 시인

*한국문인협회 회원
*월간모던포엠/ 소설 등단
*아세아문예/ 시 등단
*장편소설/ 숨겨둔 이브에게 출간
*시집/패밀리 포토

변해철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7200 경상북도 상주시 중앙로 130(낙양동)202호   |  대표전화 : 054-535-0069  |  팩스 :0504-046-1517
등록번호 : 경북 아00320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변해철  |  E-mail : ynt@yntoday.co.kr
후원계좌 : 농협352-0787-9603-63(예금주 영남투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 511-90-61532
(본신문에 게제된 컨텐츠에 대한 모든 권리와 책임은 영남투데이에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영남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