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7 화 12:39
> 굿라이프 > 문화&예술
[목요일의 시] 그 섬에서차승진 시인
변해철 편집국장  |  ynt@yntoda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06  15:08:4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그 섬에서

차승진

 

어쩌다 한 번 찾아오는

생일날처럼 그 섬에 간다

 

멋진 풍경 따라오는 승합차 속

 

아이들 손에 들린 모바일 게임

거가대교 길이 만큼 늘어지는

어른들 수다~

 

해저터널 속으로 잠깐의 추억은

역사의 배경이 되고

 

바다에 그물 내리듯,

살며시 찾아온 밤섬

 

섬마을 바다 펜션 베란다,

아이였던 딸아이 앞에서

 

우리는 가로등 같은 눈빛으로

밤바다에 통통배를 띄우면

 

별은 점점 더 낮게 내려와

아내와 딸아이 가슴을 적신다

 

철썩이며 다가오는 파도 소리

밤은 점점 깊어만 가는 데,

 

“등댓불 깜빡깜빡….” 노랫말 같은

 

아,

여행이 인생의 천국이라면….

 

   

▲ 차승진 시인

*한국문인협회 회원
*월간모던포엠/ 소설 등단
*아세아문예/ 시 등단
*장편소설/ 숨겨둔 이브에게 출간
*시집/패밀리 포토

변해철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7200 경상북도 상주시 중앙로 130(낙양동)202호   |  대표전화 : 054-535-0069  |  팩스 :0504-046-1517
등록번호 : 경북 아00320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변해철  |  E-mail : ynt@yntoday.co.kr
후원계좌 : 농협352-0787-9603-63(예금주 영남투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 511-90-61532
(본신문에 게제된 컨텐츠에 대한 모든 권리와 책임은 영남투데이에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영남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