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5.28 목 10:22
> 영남의 오늘 > 상주
제48회 어버이날 효행 및 장한어버이부문 표창 수상상주 청리면 정운영 씨 대통령표창,보건복자부표창 사벌국면 김말순씨,경북도지사 표창 이동희.송필환.김상순씨
변해철 편집국장  |  ynt@yntoda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11  10:46:5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상주 청리면 정운영 씨 대통령표창 -

- 사벌국면 김말순 씨 보건복지부장관표창 -

- 낙동면 이동희 씨 경북도지사표창 -

- 화북면 송필환 씨 경북도지사표창 -

- 내서면 김상순 씨 경북도지사표창 -

   
▲ 대통령 표창 청리면 정운영씨

 2020년 제48회 어버이날을 맞아 상주시 청리면 정운영(남, 75세) 씨가 장한어버이부문 대통령표창, 사벌국면 김말순(여, 69세) 씨가 보건복지부장관표창을 받았다. 낙동면 이동희(남, 74세) 씨, 화북면 송필환(남, 63세) 씨, 내서면 김상순(여, 57세) 씨는 경북도지사표창을 각각 수상했다.

   
▲ 보건복지부장관표창 사벌국면 김말순씨
   
▲ 화북면 송필환씨

 

 

 

 

 

 

 정운영 씨는 8일 오후 1시 보건복지부 주최로 서울 종로구 JW메리어트 호텔에서 개최된 2020년 제48회 어버이날 기념식에서 장한어버이 부문의 공로를 인정받아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 내서면 김상순씨
   
▲ 낙동면 이동희씨

 

 

 

 

 

 

 4남 4녀 중 차남으로 태어난 그는 동생들의 학업을 위해 생업에 뛰어드는 등 가족의 생계를 위해 희생했다. 또 뇌졸중으로 쓰러지신 부모님을 7년여 간 정성껏 돌봤으며, 자신의 1남 4녀의 자녀들이 사회 구성원으로 자기 몫을 충실히 해낼 수 있도록 한평생 노력했다.

 김말순 씨는 1년 전 남편이 사망한 이후 혼자 시부모를 살뜰히 챙기는 등 효행 부문에서 남다른 공적이 인정되어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이동희 씨, 송필환 씨, 김상순 씨는 효행부문의 공적이 인정되어 경북도지사표창을 수상했다. 이동희 씨는 부인과 함께 장애(농아)를 앓고 있으면서도 건강 악화와 치매에 시달리는 모친을 10여 년간 성실하게 보살펴 왔다.

 송필환씨는 올해 3월 2일부터 6일까지 방영된 KBS 1TV 인간극장 「97세 어머니의 하얀 기억」편의 주인공으로 2년 전 치매에 걸린 어머니를 직접 모시기 위하여 요양보호사 자격증을 취득했고 요리도 직접하고 있다.

 김상순씨는 서울에서 신혼살림을 차려 살다가 1년도 안돼 시부모님을 모시기 위해 상주로 내려와 지금까지 함께 생활하고 있다. 특히 거동이 불편한 시부 및 간헐적인 치매가 온 시모의 손과 발이 되는 등 타의 귀감이 되고 있다.

 강영석 상주시장은 “가족과 어르신을 위해서 헌신하는 수상자들의 노고에 깊이 감사드리며 퇴색해 가는 효 문화가 확산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수상자들을 축하했다.

 

 

 

변해철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주소 : 상주시 경상대로 2817길 202호
대구본부 : 대구광역시 동부로26길 37  |  전화 : 010-4508-9677
동부취재본부 : 포항시 북구 양학천로233-1  |  전화 054-272-5109
등록번호 : 경북 아00320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변해철  |  E-mail : ynt@yntoday.co.kr
후원계좌 : 농협 351-0976-1810-33 (예금주 영남투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 511-90-61532
(본신문에 게제된 컨텐츠에 대한 모든 권리와 책임은 영남투데이에 있습니다.)
Copyright © 2020 영남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