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2.24 수 19:20
> 영남의 오늘 > 포항
'인구 50만명 붕괴' 위기 포항시, 주소갖기운동 전개
변해철 편집국장  |  ynt@yntoda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1.23  10:14:5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이강덕 포항시장.(누스1 자료)© News1 최창호 기자

(포항=뉴스1) 최창호 기자 = 포항시가 공무원들에게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인구 50만명 붕괴를 막아라'는 긴급 명령을 내렸다.

23일 포항시에 따르면 이강덕 시장이 최근 간부회의 때마다 "인구 감소를 막을 수 있는 특단의 대책과 인구를 늘릴 수 있는 방안이 있으면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말라"고 지시했다.

포항시의 인구는 2017년 규모 5.4지진 여파와 국제 철강경기 둔화로 철강업체 외주업체 근로자들이 하나씩 빠져나가는 바람에 2019년 12월 50만7015명에서 지난해 12월 50만2916명으로 매년 줄어들고 있다.

이런 추세라면 올해 안에 50만명 선이 붕괴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인구 감소가 심각하다고 판단한 포항시는 올해를 '인구 51만명 회복 원년의 해'로 정하고 인구 늘리기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인구 유지가 중요한 것은 50만명 아래로 떨어질 경우 정부로부터 받는 각종 교부세 감소는 물론 행정적으로도 큰 변화가 생기기 때문이다.

우선 시민 안전과 직결되는 소방서가 현재 2곳에서 1곳으로 줄어들고 치안수요 감소로 경찰서와 구청도 1곳으로 축소된다.

시민들이 행정·안전·치안 서비스 감소로 불편을 겪을 수 밖에 없다.

정부가 인구 감소에 따른 행정조직 개편에 대해 2년 간의 유예기간을 두고 있지만 인구 정책 전문가들은 "한번 줄어든 인구가 다시 회복된다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렵기 때문에 지금부터라도 인구 감소를 막을 수 있는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인구 감소 현상은 포항뿐 아니라 다른 중소도시도 다 같이 겪고 있는 상황인 만큼, 땜질식 처방이 아니라 40대 이하 젊은층이 주소를 옮길 수 있는 취업 지원 등 실질적인 지원이 필요한다"고 강조했다.

포항시는 우선 포스코 포항제철소와 패밀리사, 협력업체, 현대제철 포항공장 등 대기업과 포스텍 등 대학에 재직·재학 중인 근로자와 학생들에게 '포항 주소 갖기 운동'을 펼치고 있다.

포항시 관계자는 "포스코 협력업체 등 철강관리공단 소재 업체와 해병대 1사단, 포스텍 등 348개 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6만3200여명 중 1만2300여명이 타 지역에 주소를 두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들 중 6000~7000여명의 주소를 옮길 수 있도록 다양한 세재 혜택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가 지난해 11월 포스코 국제관에서 연 포항지진 3주년 국제포럼 설문조사에서 시민 60% 이상이 '포항을 떠나고 싶다'고 응답해 인구 감소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51만명을 넘었던 포항시 인구는 2010년부터 감소세로 돌아섰으며, 2017년 11월 발생한 규모 5.4 지진으로 흥해읍 주민 1000여명이 다른 도시로 빠져 나간 것으로 나타났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변해철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주소 : 상주시 경상대로 2817길 202호
대구본부 : 대구광역시 동부로26길 37  |  전화 : 010-4508-9677
동부취재본부 : 포항시 북구 양학천로233-1  |  전화 054-272-5109
등록번호 : 경북 아00320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변해철  |  E-mail : ynt@yntoday.co.kr
후원계좌 : 농협 351-0976-1810-33 (예금주 영남투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 511-90-61532
(본신문에 게제된 컨텐츠에 대한 모든 권리와 책임은 영남투데이에 있습니다.)
Copyright © 2021 영남투데이. All rights reserved.